검찰이 박근혜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지난 15일부터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에 수사인력을 보내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생산한 각종 문건을 확인 중이다.

또 이날 오전 서울 미근동 경찰청 내 정보국과 수사국, 서울 서초경찰서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2012~2013년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 관련 수사기록을 확보하고 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oid=008&aid=0004206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