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학교에서 사용하는 빔프로젝터, 카메라, 복사기 등 물품 중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경기도의회는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수원4) 발의로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이 입법예고됐다고 17일 밝혔다.

조례안은 일본 전범기업들이 공식적인 사과나 배상은커녕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 데 협조하고 있어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시키고 교직원들의 경각심을 위해 해당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방안을 담았다. 전범기업에 대한 정의, 조례 적용 기관과 대상, 교육감의 책무, 실태조사, 전범기업에 대한 인식 제고 문화 조성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928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