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장자연‧김학의 사건에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여론을 반전시키기 위해 다시 적폐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이 수사기간 연장(검찰 과거사위 재조사 기간 연장)을 지시하며 또 다시 과거와의 전쟁에 칼날을 뽑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략)


나 원내대표는 "민생파탄인 가운데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 직후 첫 일성이 '야당 대표 죽이기'로 가고 있다"며 "잘못된 부분은 밝혀야 하지만, 수사는 검찰과 경찰에 맡기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대통령 최측근 댓글공작 의혹과 손혜원 게이트,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선 비겁한 침묵으로 일관했다"며 "대통령은 민생파탄과 안보파탄을 먼저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9115700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