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사건 목격자인 윤지오에게 다른 증인과 피의자 등 실명을 요구한 왕종명 앵커에게 시청자들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왕 앵커는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윤씨에게 "재판을 비공개로 할 수밖에 없던 것은 증인으로 나온 사람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인물"이냐면서 실명을 물었다. 또 "윤지오씨가 언급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 또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전히 공개 의사가 없느냐"고도 물었다.

왕 앵커는 윤씨가 "말씀해주기 어렵다"는 등 대답을 거부해도 집요하게 캐묻는 태도를 보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19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