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관 농성 의원들 참여 저조 "차라리 그만두는게…" 의견까지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임명, 김태우·신재민 정권 비리 폭로, 손혜원 의원 목포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국회 일정 참여를 전면 거부한 뒤 두 달째 국회 본관에서 '연좌 농성'을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농성에 참여하는 원내 인사도 거의 없고 농성장도 비어 있어 당내에서도 "이런 '보여주기식 농성'을 언제까지 해야 하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농성장에서 유튜브 방송 '신의 한수'를 촬영했다. 나 원내대표는 원유철·백승주 의원 등과 농성장 의자에 앉아 전날 귀국한 한국당 방미단의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미·북 관계와 남북 관계가 같이 가야 하는데 왜 남북 관계만 빨리 나가느냐'고 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 등은 1시간가량 방송을 한 뒤 자리를 떴다. 국회 농성장엔 아무도 남지 않았다. '응답하십시오 문재인 대통령님'이라는 배경막을 바탕으로 '조해주 임명 민주주의 파괴' 등 대형 팻말 7개가 세워져 있을 뿐, 인적이 끊긴 농성장은 조용했다.

국회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미국에 가 있을 때도 농성장은 텅 비어 있었다"며 "농성이 설 연휴 전후로 완전히 흐지부지됐다"고 했다. 실제 한국당은 농성을 시작한 지난달 24일부터 설 연휴 전까지는 상임위원회별로 4~5명씩 의원들이 조를 짜서 농성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 9일부터는 '릴레이 농성'이란 표현을 '릴레이 유튜브'로 바꿨고, 매일 1시간가량 의원 1~2명이 농성장에서 유튜브 방송만 하고 있다. 그러자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도 "이럴 거면 그냥 농성을 그만두는 게 낫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달 농성을 처음 시작했을 때는 '5시간 30분 릴레이 단식'이라고 자칭(自稱)했다가, '그게 무슨 단식이냐' '릴레이 다이어트냐'는 비판을 받기도 했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3&aid=0003427775&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