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적 성향의 일본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자 판결과 관련한 한·일 관계를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시비를 걸었다.

요미우리신문은 2일 “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식 표현) 문제로 마찰이 격화하는 한·일관계에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사태수습을 서두르지 않는 문 대통령 태도의 그림자에 반일민족주의 사상이 어른거린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2012년 대선 기간 발표한 대일(對日) 5대 역사 현안인 △독도 △일본군위안부 △강제징용 △교과서 왜곡 △일제탈취 문화재 반환을 거론하면서 “문 대통령의 반일 자세는 2012년 8월2일 경북 안동에서 발표한 대일 5대 현안에 응축돼 있다”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2&aid=0003315441&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