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이 남편의 친구 가족을 거둔 후 5년간 연금 등을 빼앗고 수차례 학대한 40대 여성에 실형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형사1단독은(주경태 부장판사)는 지난달 25일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0·여)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남편의 친구가 2013년 5월에 사망하자 "남은 가족들이 장애를 앓고 있어 불쌍하다"며 그의 아내 B(46)씨와 딸(23), 아들(18)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다. 아내 B씨는 지체장애 3급, 딸은 지적장애 3급이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6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