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대통령 선거일이었던 2017년 5월9일 청와대에 방문한 사실이 2일 드러났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군사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령부) 국정감사 브리핑에서 “조 전 사령관의 차량운행 기록부를 제출받았다”며 “청와대에는 2016년 11월15일, 12월 5일과 탄핵안 국회 의결일인 12월9일, 2017년 2월10일, 마지막으로 대통령 선거일이었던 5월9일 청와대에 45분 동안 방문한 기록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대비계획’(계엄 실행 계획을 담은 문건)이 (2017년) 5월10일 ‘온나라 시스템’(국가 공문서 시스템)에 등재되어 있기 때문에 계엄문건이 실행 의도가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하는 분도 있는데, 이 문건이 작성된 3월3일이 아니라 대통령 선거일 청와대에 다녀오고 새 대통령이 뽑힌 날 등재됐다”며 문서를 등재했다는 이유만으로 계엄 실행 의사가 없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21&document_srl=910553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