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남양유업이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비인기 제품을 대리점에 떠넘기는 '밀어내기' 갑질로 비난이 거세자, 대국민 사과까지 했었죠,

지금도 대리점의 수입인 수수료를 멋대로 깎거나 거래처 계약금을 떠넘기는 등 '갑질'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남양유업의 불공정행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명호 씨는 남양유업 제품을 농협 마트에 납품합니다.

5년 전 남양 사태 이후 본사가 '상생'을 하겠다며 대리점 수입인 수수료율을 15%로 올려줬습니다.

그런데 3년 뒤 일방적으로 13%로 낮췄다고 말합니다.

[박명호/남양유업 대리점주 : "남양에서 와서 (수수료율) 통보를 그렇게 해주면 저희로서는 그냥 그렇게 알아들을 수 밖에 없는..."]

결국 2016년 10월, 회사 측과 13%에 계약을 했습니다.

황당한 건 이미 열달 전인 1월부터 본사가 멋대로 13% 수수료를 적용하고 있었다는 겁니다.

[박명호/남양유업 대리점주 : "(마감장을 봐도) 이게 13%가 맞는지, 15%가 맞는지 그것 조차도 알 수가 없었어요. 대략적으로 맞는지 틀리는지, 맞겠지 하고 그냥 넘어가는(거예요)."]

또 다른 대리점주는 본사가 거래처 영업 비용을 모두 떠넘겼다고 말합니다.

거래처와 계약을 하는 건 남양유업 본사인데도 거래처에 주는 장려금은 모두 대리점이 부담하게 했단 겁니다.

[문OO/남양유업 대리점주/음성변조 : "장려금이라고 얘기할 때도 있고, 어쩔 때는 그냥 발전기금이라고 할 때도 있고요. 800만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그만큼 대리점 수입은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경만/공정거래연구소 소장 : "대리점들이 100% 장려금을 부담하게 된다면, 불이익이 되도록 거래조건을 설정하는 행위가 되기 때문에 대리점법 위반 소지가 상당히 크죠."]

대리점에 제품을 떠넘기는 밀어내기 의혹도 있습니다.

[대리점주-영업사원/지난 9월 통화 : "다음달은 나 아니지? (사장님이 받아야지.) (제품) 200개 팔려면 어떻게 팔지? 다음달에는 월말에 보지 맙시다. (그러면 그 전에 받아놓든가)."]

남양유업 측은 밀어내기가 아닌 정상적인 영업활동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본사는 계약 대리인일 뿐 거래처와 대리점이 합의해 장려금을 내는 것이며, 수수료율은 전국대리점협의회와 구두 합의를 거쳐 낮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공정위는 수수료 삭감 과정에서 대리점과 협의가 부족했던 것으로 보고 직권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81102074223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