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자친구 문제를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받은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23년형으로 형량이 가중됐다.

수원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살인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23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8년 12월12일 오전 5시47분께 경기 이천시 소재 자신의 여자친구 B씨(당시 26)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씨의 전 남자친구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B씨를 폭행하고 흉기로 살해한 혐의다.


https://news.v.daum.net/v/20191030115555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