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자신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조진래 전 의원의 사망과 관련해 "이제 갈등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기 바란다"며 "정권을 꼭 잡아야 하는 절실한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의원이 2년 동안 (검찰 등에) 당하는 것을 보면서 힘이 되어주지 못한 나의 무기력과 무능함이 참으로 한탄스러웠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당을 겨냥 "보수정당은 이념도 없고 동지애도 없다. 오로지 자기들의 이익만 있을 뿐"이라며 "그래서 패션우파라는 말이 나오는 거다. 그래서 탄핵 때도 서로 자기만 살려고 우왕좌왕하다가 당한 거다. 그래서 짓밟히는 거다"고 비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27101120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