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7일 조진래 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이것을 ‘정치보복’이라 하면서 정쟁으로 삼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당의 공세에 반박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선 조진래 전의원의 불행한 일에 대해 안타까움과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진래 의원 수사는 2018년 1월 경남도청이 경남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시작되었다. 당시 경남도청은 홍준표 지사가 임기 중 대선출마로 인해 사퇴한 상태였고 보궐선거 없이 당시 홍준표 지사와 같이 일했던 한경호 행정부지사가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하고 있었다. 바로 이 한경호 권한대행이 경남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에 의해 이뤄졌다고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한 "조진래 전 의원에 대한 검찰 조사는 2019년 5월 10일 단 한차례 변호인 입회하에 영상 녹화하면서 진행됐으며, 조사시간도 14시10분부터 15시10분까지 단 한 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의 부당한 채용비리와 관련된 수사로 이뤄진 것이지 마치 특정인에 대한 정치 보복으로 이뤄졌다는 것은 사실관계도 틀렸고, 이를 정치쟁점화 하려는 불순한 의도"라면서 "돌아가신 조진래 전의원의 명복을 빌며, 이 사건을 정치쟁점화 하지 않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즉각 페이스북을 통해 "조진래 수사의뢰는 2017.8월에 임명된 홍준표 측근인 한경호 권한대행이 했다?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발표했다고 합니다"라면서 "그래서 좌파들은 뻔뻔한 거짓말도 태연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한경호 권한대행은 문정권이 임명한 사람이고 임명되고 난 뒤 그 자가 1년 동안 무엇을 했는지 경남 공무원들에게 물어 보십시오"라며 "팩트도 거짓말 하는 뻔뻔한 거짓말 당이고 거짓말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69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