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가 강원 고성·속초 등지의 대형 산불 발생과 관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지만 "형식적인 지원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속초·고성·양양을 지역구로 두고있는 이 의원은 7일 산불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화마는 잠잠해졌지만 이재민에게는 고통이 이제부터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권은 재난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면 안된다"며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때"라고 부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07144627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