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국가브랜드 대상,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일부 언론사들이 이렇게 비슷비슷한 상을 만들어 지방자치단체나 공공기관에게 주고 있는데요.

지자체들이 상을 받기 위해 들인 돈이 지난 5년간 100억원에 달합니다.

윤수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중앙일보가 10년 째 주관하고 있는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

"국가브랜드대상, 유기농업군 괴산!"

충북 괴산군청은 유기농산업도시 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했는데, 상을 받으면서 행사 대행사에 700만원을 보냈습니다.

조선일보는 상을 주겠다며 버젓이 수백만 원의 돈을 입금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조선,중앙,동아 등 대형 신문사들과 일부 경제지들이 이런 식으로 돈을 받고 지자체에 상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받은 상은 지자체를 홍보하는데 활용됐고, 지방선거에서는 '수상 실적'이라며 지자체장의 실적으로 포장됐습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상을 타는 과정에서 언론사등에 쓴 돈은 무려 93억원.

모두 국민의 세금입니다.

[김숙희/경실련 시민권익센터 운영위원장] "(시상에) 국민의 세금이 들어간다면 기준과 원칙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특히 시상기관이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감시하는 언론사라면 더욱 중요하겠죠."

지난 2009년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른바 '돈 주고 상타는 관행'을 고치기 위해 심의제도를 도입하라고 권고했지만, 관련 제도를 운영중인 지자체는 10곳 뿐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105074913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