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가 유산을 하지 않는 것에 불만을 품고, 휴대폰으로 머리를 가격하고 배를 발로 걷어찬 30대 남성에게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휴대폰은 칼, 총기류 등과 마찬가지로 위험한 물건이기 때문에 '특수상해죄'가 적용된다는 판단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미용사 김모씨(35)에게 징역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김씨와 여자친구 A씨는 2017년 11월부터 교제하다가 지난 3월 헤어졌다. 이후 여자친구A씨의 임신 소식을 알게 된 김씨는 같은해 4월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A시의 집을 찾아가 유산을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https://news.v.daum.net/v/20191107105407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