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초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결제한 뒤 거슬러 받은 잔돈을 은행 계좌로 직접 적립받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한국은행은 7일 내년 상반기 내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행을 위해 시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잔돈 계좌적립서비스는 현금 거래후 발생한 잔돈을 현금 IC카드와 모바일 현금카드에 연계된 구매자의 은행 계좌로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한은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동전 제조·관리 비용 등을 절감하기 위한 차원에서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도 이 사업의 일환이다. 한은은 서비스가 시행되면 동전 발행·유통 비용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잘한 동전 등을 지니고 다니지 않아도 돼 구매자들의 편의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1107112055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