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1.gif

 

폭스테리어가 입마개를 하지 않고 집 밖을 나왔다가 35개월 된 여자아이를 물어뜯는 사고가 발생했다. 문제는 이 개가 사람을 공격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때문에 주민들은 견주에게 항의했고 견주는 입마개 착용을 약속했지만, 사건이 발생한 이후에도 입마개를 하지 않아 견주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SBS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시 한 아파트 복도에서 35개월 된 여자아이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12㎏짜리 폭스테리어에게 허벅지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해 흉터가 남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며 CCTV영상을 3일 공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214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