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하나의 단어로 규정하자면 ‘불안’”이라며 “이 시대에 필요한 대안을 갖고 있는 것은 한국당이다. 문재인 정부는 틀렸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연설을 하고 “희망이 있는 미래, 오늘보다 나은 내일, 국민들은 이런 장밋빛 구호들이 낯설게만 느껴진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것은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다.


https://news.v.daum.net/v/20190704104610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