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대응 창구를 산업통상자원부로 일원화하고 청와대나 개별 부처 차원의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이 같은 '로키(low-key)' 대응은 일본의 정치적 노림수에 말려들어가지 않겠다는 의도가 강하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7월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국 내 여론을 결집시키기 위한 카드의 성격이 강한 만큼 일본의 정치적 의도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 정부 소식통은 2일 "일본의 조치는 눈에 뻔히 보이는 수이고 이미 가능성을 포착해 대비하고 있었다"며 "일본 정부는 선거를 앞두고 이 문제가 뜨거운 이슈가 되길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09319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