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를 만드는 제화 기술자들이 유통업체의 높은 수수료 때문에 제대로 된 공임을 받지 못한다며 수수료 인하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제화노동자 권리찾기 사업단'은 29일 서울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만원짜리 구두를 만드는 제화공이 1족당 5천500∼7천원의 임금밖에 받지 못하고 있다"며 "20% 초반이던 백화점 수수료가 38%까지 올라간 지난 20년 동안 제화공의 공임은 오히려 낮아졌다"고 주장했다.

사업단은 30만원 짜리 구두 한 켤레의 경우 백화점 온·오프라인 수수료가 38%(11만4천원), 홈쇼핑은 41%(12만3천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2910585618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