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2.jpeg

 

Picture 001.jpg

 

한국당, 네이버뉴스편집자문위원으로 추천

유튜버 김상진 씨는 최근 윤석열 서울 중앙지검장 집을 찾아가서 협박성 방송을 하고, 집회 참가자를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어제(7일)는 검찰 출석도 거부했습니다. 그런데 김씨가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네이버 뉴스편집 위원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당 공식 회의에 보수 시민단체 대표 자격으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월 4일, 자유한국당은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당 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이 자리에 최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살해 협박으로 문제가 된 김상진 씨가 참석합니다.

[김상진/자유연대 사무총장 : 저희 자유연대는 자유 우파 가치를 지키기 위해 행동을 우선시하는 시민단체입니다.]

한국당이 장외로 더 적극적으로 나와달라는 주문도 합니다.

[김상진/자유연대 사무총장 : 민주주의는 대의정치라는 말은 교과서에나 실려 있는 말입니다. 자유한국당도 권력을 재창출하기 위해서는 현실 정치인 광장정치를 인정해야 하고, 광장으로 나와야 시민사회 에너지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태극기 세력의 거리 투쟁에 한국당의 참여를 요구한 것입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화답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자유연대 김상진 사무총장님 말씀 소중히 저희가 귀하게 생각하고 귀담아듣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씨와 한국당의 인연은 처음이 아닙니다.

한국당은 지난 2017년 7월 네이버 뉴스편집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김씨를 추천했습니다.

네이버 뉴스의 기사 배열과 서비스에 정치적 중립을 지키도록 감시하는 독립기구입니다.

당시 이 위원회에서 활동한 한 위원은 "네이버가 여론 조작을 하고 있다는 한국당 쪽 주장을 김씨가 반복하면서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508205226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