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전 경기지방경찰청장, 법정 출석해 MBC 피디수첩 인터뷰 주장 유지

“이동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제 집무실로 찾아와서 말했습니다. ‘조선일보 사회부장으로서 말씀드리는 게 아닙니다. 조선일보를 대표해서 말씀드리는 겁니다. 우리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있고 정권을 퇴출시킬수도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판 붙자는 겁니까?’라고 했습니다.”

2009년 고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8일 서울서부지법 민사12부(재판장 정은영) 심리로 열린 민사소송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 말이다. 조 전 청장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했던 2009년 3∼4월께 이동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수원에 있는 경기지방경찰청으로 직접 찾아와 이렇게 말했다고 진술했다. 지난해 7월17일 방영된 문화방송(MBC) 피디(PD)수첩 방송에서 인터뷰한 발언을 법정에서 재확인한 셈이다. 이날 재판은 조선일보사가 지난해 10월 장자연 사건 보도와 관련해 피디수첩 쪽에 6억원, 미디어오늘 쪽에 4억원, 조 전 청장에게 3억원 등 모두 13억원의 손해배상 및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제기해 열렸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453016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퇴출시킬 수도 있다”

- 2019.05.08 SBS 뉴스8

Picture 002.jpeg

 

Picture 003.jpeg

 

Picture 004.jpeg

 

Picture 005.jpeg

 

Picture 006.jpeg

 

Picture 007.jpeg

 

Picture 008.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