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날치기 통과시킬때 국회 부의장이 장제원 아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