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조현병을 앓는 50대 남성이 친누나를 흉기로 무참하게 살해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흉기로 친누나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서모(58)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달 27일께 부산 사하구 다대동 한 아파트에서 친누나(61)를 집에 있던 흉기로 무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0798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