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40대 초반의 불법체류 여성이 폐렴 등의 증세로 숨지기 직전 AIDS(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매일신문이 병원과 보건소, 경찰, 출입국관리소, 마사지 업소, 여성보호기관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불법체류 여성 A씨는 숨지기 전 에이즈에 감염된 상태였고, 포항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경우 불법체류자 신분이다보니 한국에 언제 들어왔고, 어디서, 얼마나 일했는지에 대해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때문에 무엇보다 A씨가 생활하고 일했던 기간과 장소, 관계인부터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8&aid=0000586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