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가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사건과 관련 간호사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피곤해 무의식적으로 아기를 던졌던 것 같다’고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A병원 소속 B간호사를 지난 11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병원장에게도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해당 병원은 지난 8일 홈페이지에 폐업을 공지한 상태다.

경찰 등에 따르면 B간호사는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중 생후 닷새 된 피해자 C양을 거칠게 다루는 정황 등이 관찰된다. C양 부모가 확보한 폐쇄회로(CC)TV 등에는 지난달 20일 새벽 1시쯤 B간호사가 혼자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중 엎드린 C양 배를 양손으로 잡아 들고 던지듯 아기 바구니에 내려놓는 장면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8, 19일 영상에도 한 손으로 C양을 들고 부주의하게 옮기거나 수건으로 C양을 툭 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1112111606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