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압박 또 있었습니다.

어제 저녁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열린 만찬에 국내 통신사 KT, SK텔레콤 임원들이 참석했습니다.

미국 정부로부터 중국 화웨이 장비를 쓰지 말라는 요구를 직접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병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대사관에서 열린 만찬에 국내 통신사 KT와 SK텔레콤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대사관이 초대를 했는데 이 자리에서 방한 중인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은 미국의 '반 화웨이' 정책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크라크 차관은 황창규 KT 회장, SK텔레콤 임원에게 "미국은 화웨이 장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중국 화웨이가 통신장비를 이용해 스파이 활동을 할 수 있다며 동맹국에게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화웨이가 "KT, SK텔레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중"이라고 밝힌 것이 배경이 됐다는 관측입니다.

해당 통신사들은 "5G 장비 선정은 검토 단계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우리 정부는 중국을 의식해 미국의 요청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기영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지난달 18일)]
"보안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지는 않고요."

미 대사관 만찬에 화웨이의 5G 장비를 쓰고 있는 LG 유플러스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1072021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