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30대 여성이 자는데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부모와 싸운 뒤 집에서 분신을 시도해 사망했다. 이를 말리던 부모는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서울 중랑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6분께 서울 중랑구 묵동의 3층짜리 다세대주택 1.5층에 거주하던 이모씨(35·여)가 집에서 분신을 시도했으며 집에 옮겨붙은 불은 14분 만에 꺼졌다.

이 사고로 이씨는 사망했으며 집에 함께 살던 부모도 화상을 입었다. 이씨의 어머니 김모씨(58)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현재 위독한 상태이며 아버지 이모씨(63)도 팔에 3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17/0000406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