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덕선 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사진)의 불법 유치원 매매혐의에 대한 증거자료를 새롭게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이사장의 유치원 불법 매매혐의는 명확한 물증이 없어 지난번 영장청구 당시 빠졌던 내용이다. 향후 검찰이 수집된 증거 등을 바탕으로 이 전 이사장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 재청구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9일 관계당국의 말을 종합하면 경기도교육청은 이 전 이사장의 불법 유치원 매매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추가 자료가 접수돼 검찰에 관련 내용과 증거물을 제출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10060016429?rcmd=rn&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