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한류 관광지인 남이섬을 친일재산이라고 보도한 언론사가 법원 판결로 관련 문구를 삭제하게 됐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14부(김병철 부장판사)는 주식회사 남이섬이 한 주간지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이 매체가 남이섬을 친일재산으로 표현한 문구를 삭제하라고 판결했다.

이 주간지는 2015년 9월「친일재산에 휩싸인 '국민관광지'」, 2016년 8월 「유명 관광지에 뿌리박힌 친일의 잔재들」이란 제목의 기사를 냈다. 남이섬은 친일파인 민영휘의 손자 민병도 전 한국은행 총재가 상속받은 재산으로 매입한 친일재산인데도 그 소유자가 법인화돼 있어 현행법상 국가에 귀속시킬 수 없다는 취지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10936114&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