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전 의원은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저는 사적으로, 공적으로 세월호 괴담의 피해당사자”라며 “피해당사자가 절박한 상황에서 분노를 표현하는 글을 쓰면 안 되느냐”고 주장했다.

“세월호 괴담 생산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또 부관참시하려 하는 모습을 보고 분노해 글을 썼다”고 말한 그는 “이제라도 정신차리고 박대통령을 거짓 마녀사냥에서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이 저를 분노케 했다”며 “지금 황교안 대표가 그 덫에 걸렸다. 세월호가 황 대표를 좌초시키기 위한 좌파의 예리한 무기로 활용되고 있다”고 했다.

또 “또다시 우파의 지도자를 잃고 궤멸되지 않기 위해서는 내 한 몸이라도 던져 세월호 괴담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었다”며 “세월호 유가족의 슬픔에 깊이 공감하지만, 유가족이 독단으로 세월호 사고의 성격을 규정하고 아무 관련이 없는 사람을 범인으로 공표할 지위와 자격을 갖는다는 건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04062537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