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한국당 비판 발언에 대해 "여당의 왜곡된 언론플레이가 민생국회를 열고자 하는 야당의 희망마저 꺾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마치 여당은 국회 정상화 노력을 하는데 야당이 폐업하는 것처럼 몽니 프레임을 주입한다"며 "착한동생이 왜 이렇게 나쁜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이 원내대표가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을 겨냥해 "유아틱", "억취소악(憶吹簫樂)"이라고 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4018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