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31일 “문재인 대통령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모도 있는 것 같다. 잘못하니까 책임을 묻지 않느냐”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북한 당국이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협상 결렬의 책임을 물어 관계자들을 숙청한 것에 빗대 “김 위원장은 신상필벌이 확실한데 문 대통령은 그렇지 못하다”고 비판한 것이다.

정 의장은 이날 천안 우정공무원 연수원에서 열린 ‘한국당 제4차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김정은이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혁명화 조치하고, 김혁철을 처형했다. 자기 여동생 김여정까지 근신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인권이 없는 나라라고 생각하지만, 야만성과 불법성, 비인간성을 빼면 어떤 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지도자로서 국가를 이끌어가려면 신상필벌이 분명해야 한다”며 “지금 남북관계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대미 관계 대일관계가 엉망진창이 됐는데 책임져야 될 사람은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고, 오히려 힘없는 외교부 참사관을 한명 파면시켰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비유가 다소 과격했다는 것을 의식한 듯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저쪽(북한)처럼 처형하라고 하는 것도 아니고, 책임은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국회의원으로서 이렇게 말하는 것도 치욕스럽지만 김정은이 책임을 묻고 있다는 측면에서 문 대통령보다는 낫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장내에는 “옳소”라며 박수와 환호가 터지기도 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보다 낫다고 평가한 정 의장의 발언은 북한 당국의 숙청 행위를 ‘공포 정치’로 규정하며 비판해 온 한국당의 입장과 배치되는 터라 비판이 예상된다. ‘숙청’과 ‘노동교화형’ 등 북한 정권의 반인권적인 처벌 방식을 “신상필벌이 확실하다”고 평가한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런 점 때문에 정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몇몇 의원들 사이에서는 “큰일났다”며 우려를 표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https://news.v.daum.net/v/20190531141347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