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뒤 귀가하던 중 대리기사를 폭행하고 또 운전대를 잡다 적발된 의사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 4단독 김동욱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의사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판사는 "1차 음주운전으로 단속된 지 불과 1시간도 지나지 않아 2차 음주운전을 했고 피고인이 변소한 내용 중 범행동기로 참작할 만한 사실도 없다"면서 "피고인이 수사기관에서 보인 태도를 봤을 때 공권력이나 법질서를 가볍게 여기는 듯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0854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