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 위기에 매각이 결정된 아시아나항공이 희망퇴직을 받는다. 무급 휴직제에 이어 '조직 슬림화'에 나선 것이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에서 근무하는 일반·영업·공항서비스 직군 중 근속 15년 이상자를 대상으로 오는 14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희망퇴직 대상자에게는 24개월치 월급을 주고 퇴직 후 4년 이내 최대 2년간 자녀 학자금을 지원한다. 희망퇴직자 중 전직·창업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외부 전문 기관의 컨설팅도 제공한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08&aid=0004212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