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배우 A씨는 본인과 가족 명의로 1인 기획사를 설립한 뒤 직원에게 허위로 용역비를 송금했다가 돌려받는 방식으로 소득을 탈루했다. 또 그는 가족이 보유한 기획사 주식을 의도적으로 비싸게 넘겨받은 뒤 가족에게 편법적으로 부를 이전했다. 유명 1인 방송 사업자 B씨는 20억원에 달하는 수입금 전액을 신고하지 않았다가 국세청으로부터 소득세를 비롯해 5억원을 추징당했다. 그는 광고수입금을 해외 업체로부터 외화로 지급받으면 소득이 쉽게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해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았다.

국세청은 이처럼 신종·호황 업종에 종사하면서 막대한 수익을 올리면서도 변칙적인 방법으로 세금을 내지 않은 유튜버, 연예인, 프로운동선수, 부동산 임대업자 등 176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정보기술(IT)·미디어 발달과 1인 가구 증가 트렌드를 활용해 많은 소득을 올리지만, 과거의 세금 걷는 방식으로는 쉽게 포착되지 않는 업종에 종사하다 보니 과세 사각지대에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4336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