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미식 가이드 서적 <미쉐린 가이드> 만점 등재를 위한 뒷거래가 있었다는 주장이 논란을 일으키는 와중에, 해당 내용을 폭로한 한식 레스토랑 윤가명가의 윤경숙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1년에 4만 달러(약 5000만 원)가 넘는 '컨설팅 비용'"을 미쉐린 측이 요구했고, 해당 제안을 거절하자 책에 등재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14일 윤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미쉐린 가이드> 측으로부터 2013년 "<미쉐린 가이드>가 한국에 입성할 예정이고, 거기에 맞는 3스타급(미쉐린 가이드의 최상위 평가) 레스토랑을 오픈하면 좋겠다, 언제까지 오픈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받았고, 그에 맞춰 2014년 연말 전 매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1114140954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