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일본은 아니라고 부정하고 있지만, 어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사실상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임을 시인했습니다.

방콕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끝난 뒤, 일본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던 중이었는데요.

박소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한일 회담을 마친 고노 다로 외무상에게 일본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집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해 강경화 장관에게 뭐라고 답했냐는 질문이었습니다.

그러나 고노의 답변은 딴 얘기였습니다.

[고노 다로/일본 외무상]
("(강경화 장관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중단하라고 했다는데) 어떻게 답했습니까?")
"나는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는 매우 중대한 문제로, 한일 양국 관계의 법적 기반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확실히 시정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기자가 재차 질문했지만, 고노는 똑같은 말만 반복합니다.

("강경화 장관이 요구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중단에 대해 뭐라고 말했는지?")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의 문제…"

답답했는지 기자가 또 물어봅니다.

("NHK : 한일 관계가 대립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사태에 대해 어떻게 예상합니까?")
"지금 한일 양국의 문제는 전적으로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에 관한 대법원 판결이…"

한국과 다른 문제는 없고, 오직 강제징용 대법 판결이 문제라는 겁니다.

질문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관한 거였는데, 고노는 끝까지 다른 이유는 얘기 안 하고, 강제징용 얘기만 했습니다.

그러다가 결국 답변을 피했습니다.

"경제산업성 주관이므로 경제산업성에 문의해 주십시오."

결국 안보 때문이라는 건 핑계고, 과거사 문제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라는 걸 시인한 셈입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14&aid=0000969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