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강'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갈등이 쉽게 풀리지 않는 배경에는 한일 경제구조 변화가 자리잡고 있다는 일본 현지 관측이 나왔다. 한국 경제에서 일본이 더 이상 예전만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3일 일본 경제매체 니혼게이자이의 미네기시 히로시, 하나부사 료스케 두 편집위원은 기고에서 "(한일) 대립이 풀리지 않는 배경에 있는 것은 한일 경제 구조의 변화"라고 지적했다.

두 위원은 "한국에 있어 일본은 일찍이 가장 중요한 무역 상대국의 하나로 철강, 자동차 등 기술 도입원으로서 역할이 컸다"면서 "최근에는 한국 수출국의 톱(Top)은 중국으로 그 수출 비중이 약 26% 달하고 일본은 약 5%에 불과하다다"고 설명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1&oid=008&aid=0004258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