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나이대가 비슷한 딸이 떠올라 그냥 뛰어 들어갔죠.”

13일 서울 강남구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 당시 패스트푸드점 매장 안으로 뛰어 들어갔던 김영근 씨(64). 그는 “딸 같은 매니저가 ‘살려 달라’고 소리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 27분경 청담동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는 배달원으로 일하는 A 씨(45)가 오토바이를 몰고 매장 안으로 돌진한 뒤 여성 매니저(29)를 흉기로 위협하는 일이 있었다.

사건이 벌어질 당시 주차장에 있던 김 씨는 A 씨가 오토바이를 몰고 매장 안으로 진입하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한다. 김 씨는 패스트푸드점의 주차관리실장으로 3년째 일하고 있다. 김 씨는 매장 안에 있던 직원들이 뛰쳐나오면서 “안에 매니저가 붙잡혀 있다”고 소리치는 것을 들었다. 김 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매장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1남 1녀를 둔 김 씨에게는 올해 32세인 딸이 있는데 딸 같은 매니저가 흉기를 든 A 씨에게 붙잡혀 있다는 소리를 듣고 앞뒤 가리지 않고 매장 안으로 달려 들어갔다는 것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0&aid=0003229327&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