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문제의 본질은 과거로부터 발이 묶여있는 한일관계가 결국 오늘의 불행한 사태를 일으켰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파장이 심각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과거와 현재가 싸우면 희생되는 것은 미래다, 과거와 현재가 싸우면 희생되는 것은 미래다, 영국총리 윈스턴 처칠이 남긴 명언"이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 파장이 심각합니다. 예고된 참사에 아무런 대비도 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일이 터진 후에도 대응을 제대로 못하는 문재인 정권을 보면 정말 가슴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409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