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대표 간 회동형식으로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일명 '3+1'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 "우리가 여기에서 무엇을 더 해야하는지 오히려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른바 '5+1'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뜻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9일 문 대통령이 KBS특집대담을 통해 여야대표와의 대화제안을 한 후, 한국당으로부터 오는 제안들을 합리적으로 수용했음을 강조하며 "경기활력을 다시 불어넣고 산적한 여러 법안들을 처리하기 위해서라도 국회가 하루빨리 열려야하지 않겠냐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한국당의 일대일 회동 재(再)제안 등으로 한 달여간 결론이 나지않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605115551462?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