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환섭/수사단장]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서는 관련 조사를 진행했으나 공소시효 문제로 추가 수사를 진행할 수 없었으며 검찰 내외부의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혐의점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수사를 촉구한 한상대 전 검찰총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박충근 변호사 등에 대해서도 증거가 부족하다며, 현 단계에서 수사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했습니다.

또 김학의 전 차관이 여성을 폭행하거나 성관계를 강요한 증거가 없어 성범죄 혐의를 적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53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