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인 5일 사찰 내에서 뛰어놀던 3세 아동이 연못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중태다.

6일 인천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0분 인천시 서구 백석동에 위치한 사찰 내 연못에 A군(3)이 빠진 것을 아버지 B씨(44)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당국이 기도를 확보하고 흉부 압박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A군을 옮겼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4&aid=0004222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