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2박 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의회 외교 차원이다. 문 의장은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등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ㆍ중 FTA 후속 협상과 미세먼지 문제 등도 얘기한다. 문 의장의 이번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등 여야 의원도 함께한다.

하지만 이번 방중 명단에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름은 없다. 당초 한국당 원유철ㆍ홍일표ㆍ김학용 의원도 동행한다고 했지만, 출발 며칠 전 불참 의사를 국회에 전달했다. 홍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이고, 김 의원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다. 한ㆍ중 FTA와 미세먼지 문제의 담당 상임위원장이 빠진 채로 중국을 방문하는 모양새가 됐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의회 외교라는 게 진용을 갖춰 가야 ‘말발’이 서는데, 한국당 의원들이 빠져셔 문 의장이 많이 아쉬워한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05181348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