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의혹’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코너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12일 “JTBC는 자유한국당 ‘말살체크’가 아닌 중립적이고 진실에 기반한 팩트체크를 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김성태·박대출·박성중·송희경·윤상직·정용기·최연혜 의원 등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JTBC ‘팩트체크’는 자유한국당 말살체크인가”라며 이와 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애초부터 짜인 시나리오대로 방송장악 효과가 전 방위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제는 역할분담까지 이뤄진 모양새”라며 “KBS를 비롯한 지상파와 보도채널에서는 정부여당 편향보도를, JTBC는 한국당 때리기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JTBC의 뉴스룸 팩트체크 코너는 한국당 때리기 핵심 경로로, 지난 1년 간 이뤄진 195번의 팩트체크 중 55개가 정당 관련 주제였는데, 한국당을 대상으로 한 주제가 87%(47개)에 달할 정도로 편향보도의 끝을 보여줬다”며 “반면 같은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체크는 각각 1건씩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어 “뿐만 아니라 JTBC는 공식 선거기간에도 중립성을 철저히 망각했는데, 작년 지방선거 직전 2주 동안 이뤄진 6건의 팩트체크 중 4건이 한국당을 대상으로 이뤄졌다”면서 “선거는 작은 요소 하나에도 분위기가 순식간에 뒤바뀌기 때문에 언론보도는 공정하고 중립성을 갖춰야 하지만 JTBC는 팩트체크를 빙자해 사실상 한국당 후보 낙선운동을 한 것으로 의심받을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외에도 JTBC 팩트체크는 극우 채널부터 중도우파 유튜버까지 오로지 보수우파만을 대상으로 선정하고 북한에 유리한 해석을 일삼고 있다”며 “JTBC의 편향적 행태가 심각함에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언론중재위원회, 선거방송위원회,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등 제재기관 4곳 모두 복지부동인데, 각 제재기관은 한국당이 청와대 게시판에 국민청원을 올려야만 답변과 심의에 나설 심산인가”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한국당은 JTBC의 편향보도에 대해 객관성과 공정성, 중립성 위반으로 공식 심의요청을 하겠다”며 “또한 방송사들의 무분별한 팩트체크를 통한 선거개입 등에 대해 정책적·법적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석희 JTBC 대표이사는 본인의 폭행사건부터 팩트체크 하고 답하라. 뉴스룸이 한 걸음 더 들어가겠다고 말하던 그 한 걸음은 보수우파를 짓밟기 위한 오른발의 한 걸음인가”라며 “이러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엄중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http://speconomy.com/news/newsview.php?ncode=1065599106051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