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2차 경제보복이 현실화된 가운데 KAIST 교수들이 국내 소재·부품·장비기업의 기술 애로 해결을 위한 '119 기술 구급대'를 자처하고 나섰다.

KAIST는 반도체, 에너지, 자동차 등 주요 산업 분야의 핵심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의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KAIST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KAMP)'을 설치,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기술자문단은 일본 수출규제로 영향을 받는 1194개 품목 중 159개 소재·부품 등과 관련 있는 중견·중소기업의 애로기술 개발 지원과 자문을 위해 전현직 교수 100여 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장은 최성율 공과대 부학장이 맡고, △첨단소재 분과 △화학·생물분과 △화공·장비 분과 △전자·컴퓨터 분과 △기계·항공분과 등 5개 분과로 이뤄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29&aid=0002544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