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 제명 문제를 매듭짓지 못한 채 5·18 기념식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현지 시민단체들은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반발하고 있어 물리적 충돌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광주 방문에서 물벼락 봉변을 당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을 위해 다시 광주로 향합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오라는 초청이 있었고 응해서 광주를 방문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호남 민심을 달랠 카드로 거론됐던 '5·18 망언' 이종명 의원 제명절차는 이번 주 안에 처리되기 어렵게 됐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빨리 처리하려고 했으나, 상황이 쉽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이번 주에 지금 상황으로는 쉽지 않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범여권에서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광주 5·18민주묘지를 찾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황 대표가 망언 문제를 분명히 말하고 기념식에 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 "망언 문제를 국회 절차상 해결을 못 한다면 당 대표로서라도 분명하게 좀 광주시민들께 국민들께 말씀을 하고 오시는 것이…"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역감정을 조장하기 위해 광주를 찾는 것이라고 주장해 황 대표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유시민 /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야무야 깔아뭉개고…뭐하러 오겠어요? 얻어맞으려고 오는 거예요."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광주시민들을 모독하는 말씀입니다."

민주평화당과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황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또다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515073246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