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協 "심각한 손실" 첫 공식입장.. 환경단체의 대기오염 주장 반박
"車 10일간 운행때 배출량 정도"

 지방자치단체의 환경 규제로 국내 주요 제철소의 가동이 중단될 위기에 놓이자 한국철강협회가 “10일 조업정지 처분은 사실상 최대 6개월간 문을 닫으라는 의미”라며 반발했다.

철강협회는 6일 “제철소 고로(용광로) 조업정지 기간이 4∼5일을 초과하면 쇳물이 굳어 재가동 및 정상 조업을 하는 데 최소 3개월, 최대 6개월까지 걸릴 수 있다”며 “이는 국내 제조업에 심각한 손실을 끼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고로 조업정지 처분에 철강협회가 공식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607030124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