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소리를 녹음한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 파일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린 2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4단독 한옥형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혐의로 유튜버 A(21)씨에 대해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1800여만원 추징 명령을 내렸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2911491